술 마시고 ‘BMW’ 몰던 30대 여성, 성실히 일하던 ’50대 미화원’ 들이받아..

술 마시고 ‘BMW’ 몰던 30대 여성, 성실히 일하던 ’50대 미화원’ 들이받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0601000228400008882.jpg 입니다.
영남일보

음주를 하고 운전대를 잡은 30대 운전자 A씨, A씨가 몰던 BMW 차량은 결국 음식물 쓰레기 수거 차량을 들이받았고 이 사고로 50대 환경미화원 1명이 사망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0601000228400008881.jpg 입니다.
영남일보

대구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운전자 A씨는 30대 초반의 여성으로 경찰은 A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할 예정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0600462_0_20201106092147062.jpg 입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사고는 지난 6일 오전 3시 40분께 대구 수성구 수성구민운동장 역 인근 도로에서 발생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016297.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기사와 관련없음)

술을 마신채 BMW 차량에 올라탄 A씨는 만취상태로 운전을하다 뒤에서 음식물 쓰레기 수거 차량을 들이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125737.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기사와 관련없음)

이 사고로 수거 차량 뒷편에 타고 있던 수성구청 소속 50대 환경미화원 B씨는 다리가 절단되는 중상을 입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BSNEWS.jpg 입니다.
KBS1 (기사와 관련없음)

사고 직후 환경미화원 B씨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사망했다. 당시 BMW 운전자 A씨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ptimize.jpg 입니다.
뉴스1

A는 약간의 가슴통증 외에 별다른 부상은 없으며 경찰은 현재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하고 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