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무더기에 깔려 살려달라고 ‘울부짖다가’ 사람들 보자마자 ‘눈물’ 흘린 강아지 (영상)

돌무더기에 깔려 살려달라고 ‘울부짖다가’ 사람들 보자마자 ‘눈물’ 흘린 강아지 (영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g%2B%25281%2529.jpg 입니다.

중국 웨이보 계정 ‘萌宠物爱宝宝’에는 불굴의 의지로 삶을 향한 희망의 끈을 놓치지 않고 있던 강아지에게 찾아온 기적같은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무슨 일인지 돌무더기 아래 깔려 거친 숨을 몰아쉬는 강아지 한 마리의 모습이 보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PNG 입니다.
이하-Weibo ‘萌宠物爱宝宝’

설명에 따르면 영상 속 강아지는 최소 6일 동안 돌무더기 아래 깔려 있다 기적처럼 사람에게 발견되어 목숨을 구한것으로 보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giphy.gif 입니다.

실제 공개된 영상속에선 크고 작은 돌 사이로 겨우 얼굴을 빼꼼 내민 채 두려움에 떨고 있는 강아지의 모습이 담겨 보는이들에게 안타까움을 주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PNG 입니다.

얼마나 애타게 누군가 나타나 자신을 구해주길 기다린건지 녀석은 사람의 손길이 느껴지자 그제서야 안도의 눈물이 흘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PNG 입니다.

구조대원이 조금씩 돌덩이들을 치우는 동안 녀석은 살려줘서 고맙다는 듯 구슬픈 목소리로 울부짖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아프게 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073638.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