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안에 ‘위안부 소녀상’ 세워둔 개념 연예인 ‘장도연’

집 안에 ‘위안부 소녀상’ 세워둔 개념 연예인 ‘장도연’

MBC 나혼자산다

개그우먼 장도연이 ‘개념 연예인’에 등극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TV ‘나 혼자 산다’에는 장도연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장도연은 일어나자마자 배달 온 신문을 읽으며 “구독한 지는 5~6년 정도 됐다. 예전에 신동엽이 신문을 매일 보고 일기를 매일 쓰고 책을 1주일에 한 권 정도 읽으면 네 인생이 달라질 거라고 했기 때문이다”고 신문을 읽는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장도연은 신문 사이에 있는 전단지, 행사 일정을 보다 금방 신문 보기를 포기했고, 매일매일 쓴다던 일기도 초등학생이 밀린 숙제를 하듯 짧게 두 문장만 써 허당미를 드러냈다.

MBC 나혼자산다

방송 직후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의외의 물건이 화제가 됐다.

바로 장도연 거실 테이블에 놓여있는 위안부 소녀상이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개념 연예인이다”, “역시 장도연. 응원합니다”, “저도 하나 사고 싶어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장도연 집에 놓인 작은 소녀상은 13~15세 정도의 위안부 소녀를 형상화한 피규어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후원금을 모으자는 의미로 제작됐다.

실제 소녀상의 4분의 1 크기로 땅에 닿지 못한 발뒤꿈치는 편히 쉬지 못한 긴 세월을, 빈 의자는 먼저 세상을 떠난 할머니들을 의미한다.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