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아끼느라 딸 혜정이 ‘2배 큰’ 4살짜리 신발 신기는 ‘짠순이’ 함소원

돈 아끼느라 딸 혜정이 ‘2배 큰’ 4살짜리 신발 신기는 ‘짠순이’ 함소원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은 육아 도우미 이모님과 혜정이의 옷으로 실랑이를 하였다. 이날 함소원의 육아 도우미 이모님은 혜정이의 바지 한 벌을 사 왔다고 한다.

이하-TV조선 ‘아내의 맛’

그러자 함소원은 혜정이 옷을 잘 사지 않는다면서 “낑기는 바지를 입혀놓아서 사 온 것 같다”고 설명하며 이어 함소원은 오래 신기기 위해 혜정이에게 훨씬 큰 신발을 사오기도 했다.

앞서 함소원은 14년 동안 속옷 한 벌도 사지 않을 정도로 ‘찐 짠순이’임을 증명했었다. 이에 패널들은 “애기 신발은 좀 사줘라”라며 “돈 쓰는 법을 배워야 한다”고 쓴소리를 전했다.

한편 함소원은 한편 이모님이 함께 데려온 9살 손자를 경계하며 “딸 가진 엄마의 마음을 이해해달라”는 말을 하기도 하며 결국 참다못한 이모님은 “그만두겠다”고 선언해 함소원을 당황케 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