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청 여자화장실에서 발견된 ‘몰래카메라’ 더미.. ‘충격’적인 범인의 정체

구청 여자화장실에서 발견된 ‘몰래카메라’ 더미.. ‘충격’적인 범인의 정체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013a26701.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참고사진) _ 이하

구청 공무원 30세 A씨는 구청 여자화장실에 불법 카메라를 설치해 여성들의 모습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433a11201.jpg 입니다.

이에 대전지법은 오늘 그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433a11212.jpg 입니다.

대전지법 이 판사는 “여러곳에 카메라를 설치해 촬영한 죄질이 매우 나쁘다” 며 피해자들에게 용서받지 못했다는 점도 꼬집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110s18030015.jpg 입니다.

A는 지난 6월부터 한달 동안 자신이 근무중인 구청 별관 여자화장실에 침입해 화장지 케이스 등에 카메라를 숨겼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110s19030147.jpg 입니다.

그리고는 화장실을 이용하는 여성들의 모습을 몰래 찍어 소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110s19060057.jpg 입니다.

현재까지 A씨가 불법 촬영 영상물을 외부에 유포한 점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8c0a41.jpg 입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