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만 안 했어도…” 전직 ‘야구 선수’에게 한대 맞고 ‘지적장애인’ 된 남편

“거짓말만 안 했어도…” 전직 ‘야구 선수’에게 한대 맞고 ‘지적장애인’ 된 남편

지난 4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과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한순간에 아이큐 55 지적장애인이 된 저희 남편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와 대중들의 시선이 집중되었다.

이하-KaKao TV ‘보배드림’

여기서 여성 A씨는 “(2년 전) 가해자와 제 남편 사이에 사소한 실랑이가 생겼고 그 와중에 상대방 가해자가 제 남편의 얼굴을 가격하였습니다”라며 말을 이어나갔다.

A씨에 따르면 전직 야구선수 출신인 가해자는 그녀의 남편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그러자 A씨 남편은 그대로 쓰러졌고 바닥에 부딪혀 정신을 잃고 말았다.

이어 해당 장면이 담긴 CCTV 영상도 공개되었다. 폭행을 당한 남편이 바닥에 쓰러졌지만 가해자는 별다른 조치 없이 남편을 A씨 집으로 데려갔다. 결국 119에 전화를 걸었던 사람은 눈물을 흘리며 코피를 쏟고 구토를 하고 있는 남편의 이상 증세를 본 A씨였다.

이는 남편이 아스팔트 바닥에 머리를 찧은 후 51분이 지난 후였다. 남편은 병원으로 이송 뒤 바로 수술실에 들어갔다. 하지만 “상대방이 병원에 가서 수술실에 들어가는 제 남편을 봤음에도 불구하고 폭행 사실을 알리지 않았으며 술에 취해서 혼자 어디 부딪힌 거 같다는 말을 했다”고 울분을 토해냈다.

이어 “그날 이후 병원에도 한 번 찾아온 적이 없고 2년 반이 지나도록 연락도 없었다. 사고 이후 보여주기식의 사과 문자가 전부였다”고 주장하였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A씨의 남편은 다행을 목숨을 건졌으나 인공뼈 이식 수술을 받아야 했고 기억력 감퇴, 어눌한 말투 등의 증상을 겪고 있다. 그의 지능지수는 이제 IQ 55 정도이며 경제활동이 불가능하다고 한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가해자는 2020년 8월 징역 1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하지만 A씨는 “진정한 사과와 병원비조차 받아보지 못했다. 저희가 전적으로 병원비를 부담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또한 A씨는 “(가해자와) 한 동네 살고 있어서 1년 후에 출소하게 된다면 저희 가족에게 보복할까 두렵다”고 말하며 “집까지 노출이 돼 있는 상태지만 이사도 할 수 없을 만큼 저희 가족은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가해자가 엄벌에 처할 수 있도록 여러분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호소하였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