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분들께 죄송하다” 자필 편지 한 장 남긴 채 ‘떠나버린’ 블랙스완 ‘혜미’

“팬분들께 죄송하다” 자필 편지 한 장 남긴 채 ‘떠나버린’ 블랙스완 ‘혜미’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1.jpg 입니다.
맥심

최근 사기 혐의 등의 논란이 불거진 걸그룹 블랙스완의 혜미가 자필 편지 한 장을 남긴채 연예계를 떠나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5.jpg 입니다.
맥심

17일 오후 혜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직접 작성한 자필 편지 한장을 올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17%2B16%253B46%253B46.PNG 입니다.
블랙스완 인스타그램

혜미는 “최근 있었던 불미스러운 일로 실망했을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제 개인적인 일로 인해 멤버들까지 피해를 보게 돼 마음이 굉장히 무겁다”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8.jpg 입니다.
맥심

이어서 혜미는 앞으로 연예계를 떠나 일반인으로 돌아가겠다 고백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6.jpg 입니다.
맥심

그는 “비록 계약 만료로 인해 일반인으로 돌아가지만 멀리서라도 멤버들을 응원하겠다. 지금까지 저를 사랑해주셨던 팬 여러분과 심려를 끼쳐드린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사과를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0917080191677_1604909281.jpg 입니다.
블랙스완 인스타그램

혜미는 지난 9일 한 남성에게 사기혐의로 피소를 당했고 그 과정에서 두 사람은 진실 공방을 벌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jpg 입니다.
블랙스완 인스타그램

이후 혜미 측은 사기혐의에 맞서며 오피스텔 및 잠자리 요구 등을 폭로 해 더 큰 논란이되기도 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