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냄새가..” 치약 사기 아까워 ‘소금 양치’하는 ‘함소원’에 정색한 진화 (영상)

“솔직히 냄새가..” 치약 사기 아까워 ‘소금 양치’하는 ‘함소원’에 정색한 진화 (영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18%2B10%253B50%253B03.PNG 입니다.
아내의 맛 (이하)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의 행동이 또 다시 주목받는 중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18%2B10%253B50%253B12.PNG 입니다.

이날 함소원과 진화는 어머니의 생신을 맞아 외출 준비를 하는 모습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18%2B10%253B50%253B28.PNG 입니다.

함소원은 양치하기 위해 치약을 찾는 진화한테 “치약 다 썼다”라며 소금을 건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18%2B10%253B50%253B33.PNG 입니다.

이에 진화는 “이게 양치가 된다고?” 물으며 의문스러운 얼굴로 소금 양치를 시작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18%2B10%253B50%253B44.PNG 입니다.

소금 양치질을 먼저 마친 함소원이 남편 진화에 “소금은 감기에도 좋다”라고 말을하자 진화가 결국 자신의 속마음을 고백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18%2B10%253B50%253B51.PNG 입니다.

그는 “당신 입 냄새 난다고 말 못했었는데 치약을 써야 괜찮다는 거다”라며 팩트 폭격을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18%2B10%253B50%253B58.PNG 입니다.

그러나 함소원은 주눅이 들지 않고 오히려 “방금 소금으로 양치해서 냄새가 안 난다”라며 강조하는가 하면 얼굴을 가까이 들이밀기도 해 코믹한 상황을 연출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