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신 자_X’이 마냥 재밌는 구경꾼들.. ‘이렇게’ 말하며 조롱했다..

‘투신 자_X’이 마냥 재밌는 구경꾼들.. ‘이렇게’ 말하며 조롱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81%25B4%25EB%25A6%25BD%25EC%2595%2584%25ED%258A%25B8%25EC%25BD%2594%25EB%25A6%25AC%25EC%2595%2584%2B%25283%2529.jpg 입니다.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투신 자살을 기도하던 50대 중년 여성에게 웃으며 “빨리 뛰어라”고 외친 구경꾼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7%25BB%25BF%25E7%25A6%25BE%25E7%259C%258B%25E4%25B8%2596%25E7%2595%258C-%2Bblogger.jpg 입니다.
기사와무관한사진-绿禾看世界- blogger

중국 봉황망 등에 따르면 2016년 5월 7일 오전 9시(현시 시각)쯤 중국 산둥성 지난시의 한 쇼핑몰 4층 테라스 모퉁이에 50대 여성이 투신을 하려는 듯 위태롭게 앉아 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A4%2591%25EA%25B5%25AD%2B%25EB%258C%2580%25EC%25A4%2591%25EB%25A7%259D%2B%25EC%259B%25B9%25EC%2582%25AC%25EC%259D%25B4%25ED%258A%25B8.jpg 입니다.
중국 대중망 웹사이트

현지 소방대원과 경찰이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나 복잡한 건물 구조 때문에 여성에게 접근하기가 어려웠고, 토요일을 맞아 사람들이 붐비는 탓에 에어쿠션을 설치하기도 힘들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BS%2B%25EC%259A%25B0%25EC%2595%2584%25ED%2595%259C%25EB%25AA%25A8%25EB%2585%2580.png 입니다.
기사와무관한사진-KBS 우아한 모녀

한편 구조 활동이 지체되며 건물 아래 구경꾼들이 벌떼처럼 모여들었고, 이들 가운데 일부 사람들은 “빨리 뛰어내려”라고 소리쳤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81%25B4%25EB%25A6%25BD%25EC%2595%2584%25ED%258A%25B8%25EC%25BD%2594%25EB%25A6%25AC%25EC%2595%2584%2B%25281%2529.jpg 입니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다행히도 여성은 2시간 뒤 테라스 뒤 광고판을 뚫고 몰래 접근한 소방대원에 의해 구조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81%25B4%25EB%25A6%25BD%25EC%2595%2584%25ED%258A%25B8%25EC%25BD%2594%25EB%25A6%25AC%25EC%2595%2584%2B%25284%2529.jpg 입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중국 웨이보 등 소셜네트워크사이트(SNS)를 통해 “극단의 상황에 놓인 사람을 조롱하는 사회 풍조에 분노한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81%25B4%25EB%25A6%25BD%25EC%2595%2584%25ED%258A%25B8%25EC%25BD%2594%25EB%25A6%25AC%25EC%2595%2584%2B%25285%2529.jpg 입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