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힘이 빠졌다” 인스타 악플에 대한 심경 전한 ‘고영욱’ (영상)

“많이 힘이 빠졌다” 인스타 악플에 대한 심경 전한 ‘고영욱’ (영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ggg.jpg 입니다.
뉴스1 / 고영욱 인스타그램

미성년자에게 성범죄를 저질렀던 고영욱이 악플을 접한 심경을 고백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3%2584%25B1-1.PNG 입니다.
Youtube ‘김기자의 디스이즈’ (이하)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김기자의 디스이즈’에서는 고영욱과의 전화 인터뷰를 한 내용이 올라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3%2584%25B1-2.PNG 입니다.

먼저 고영욱은 “큰 실수를 했고 잘못을 한 거니까 그대로 더 나아지는 좋은 모습 보이면서 살고 싶다는 그런 마음에서 했다”며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한 이유를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3%2584%25B1-3.PNG 입니다.

앞서 지난 12일 고영욱은 인스타그램 계정을 만들며 세상과 소통하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하지만 성범죄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은 인스타그램을 사용할 수 없다는 운영원칙에 따라 그의 계정은 하루 만에 삭제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3%2584%25B1-4.PNG 입니다.

고영욱은 “사람들에게 연락도 안 하고 집에만 갇혀 지냈다. 복귀하고 싶다 해서 대중들이 받아주는 것도 아니고 그런 거에 대한 미련은 사실 체념하고 있다”고 말하며 자신의 악플에 대해서도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3%2584%25B1-5.PNG 입니다.
고영욱 인스타그램

“제가 잘못한 건 알고 있지만 전과가 있는 사람은 세상 밖으로 나오지 말라는 ‘어디 가서 죽어라’ 얘기는 많이 힘이 빠졌다”고 말했다.
이어 비난받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하면서도 무작정 사회에 나오지 말라는 등의 악플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9%25B4%25EC%258A%25A41-1.PNG 입니다.
뉴스1

또한 “당연히 연예인으로서 큰 실수를 했고 잘못을 했기 때문에 그만큼의 비난이 오는 걸 알고 변명의 여지도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고영욱은 2013년 구속되어 서울남부교도소에서 복역을 마치고 2015년 만기 출소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9%25B4%25EC%258A%25A41.jpg 입니다.
뉴스1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