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로 ‘리트리버’ 다리 내려친 주인.. ‘동물학대법’ 처벌 불가 (사진)

도끼로 ‘리트리버’ 다리 내려친 주인.. ‘동물학대법’ 처벌 불가 (사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o8sjr511x9brumh71b7.jpg 입니다.
HAYTAP


평상시에 이웃집 닭을 괴롭히던 리트리버때문에 항상 이웃집과 싸웠던 주인은 분노를 이기지 못한 채 도끼로 리트리버 앞발을 내리쳤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41q64pbhha9w87nq5o1.jpg 입니다.
HAYTAP


사연은 이랬다. 올해 3살이 된 리트리버 파묵은 발견 당시 앞발이 테이프로 칭칭 감긴 상태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530pyu19j1rx8331s8v.jpg 입니다.
HAYTAP


구조대가 확인한 결과 리트리버는 앞발이 절단되어 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7004308.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음

수사 결과 장난기가 많았던 리트리버 파묵은 평소 이웃집 닭들을 쫓아다니며 장난을 치는 것을 좋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687ehxs020v213m98re.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음

이에 이웃집과 날마다 싸웠던 주인은 참아왔던 화가 폭발해 분노를 이기지 못하고 집 안에 있던 도끼로 리트리버 파묵의 앞발을 내리쳤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067988.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음

그리고는 녀석의 앞발을 테이프로만 칭칭 감아놓은 채 내버려뒀다. 동물보호단체에서 리트리버를 구조했을 당시 파묵의 앞발은 세균감염이 심각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c00310000235.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음

터키에는 동물학대와 관련된 법안이 없다. 때문에 리트리버의 발을 잘라버린 주인은 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는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전 세계 누리꾼들은 분노에 휩싸였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