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 축구전설’ 마라도나, 향년 60세 심장마비로 사망

‘아르헨 축구전설’ 마라도나, 향년 60세 심장마비로 사망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7%25B0%25ED%2595%25A91.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아르헨티나의 전설적인 축구 선수 디에고 마라도나(60) 사망 소식에 국가가 슬픔에 잠겼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7%25B0%25ED%2595%25A92.jpg 입니다.

25일(현지시간) 마라도나가 심장마비로 별세한 후 아르헨티나 대통령실은 성명을 통해 3일간을 국가 애도 기간으로 선포한다고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7%25B0%25ED%2595%25A93.jpg 입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 기간동안 마라도나의 시신은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대통령궁 카사로사다에 안치될 예정이라고 한다.

대통령실 대변인은 26일부터 28일까지 일반인들이 대통령궁의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할 수 있다고 말을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7%25B0%25ED%2595%25A94.jpg 입니다.

다만 장례에 앞서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유족과 협의해 이날 오후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날 정오 무렵 자택에서 숨진 마라도나의 사인은 심장마비로 밝혀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7%25B0%25ED%2595%25A95.jpg 입니다.

1986년 월드컵 우승을 안긴 축구 영웅의 갑작스러운 사망은 아르헨티나와 축구계는 애도를 표했다.
60세의 많지 않은 나이에 최근까지 현역 감독으로 활약해 온 데다, 이달 초 뇌 수술도 성공적으로 마친 것으로 알려져 더욱 충격이 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7%25B0%25ED%2595%25A96.jpg 입니다.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대통령 등 주요 인사를 포함한 아르헨티나인들이 줄줄이 애도를 표했다.

바티칸에서 몇 차례 고인을 만난 적 있는 아르헨티나 출신의 프란치스코 교황도 고인을 위해 기도했다며 로이터통신이 교황청을 통해 추모의 뜻을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7%25B0%25ED%2595%25A97.jpg 입니다.


마라도나는 조국 아르헨티나에 단순히 월드컵 우승컵을 넘어 큰 자부심을 안겼고, 많은 국민에게 꿈과 희망을 준 ‘국민 영웅’으로 평가받고 있는 인물이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