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자가 노마스크라면..” 마스크 안 쓴 감염자와 1m 사이로 스치고는 양성판정 받은 남성

“감염자가 노마스크라면..” 마스크 안 쓴 감염자와 1m 사이로 스치고는 양성판정 받은 남성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8008630.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참고사진)

경남 하동군은 지난 2월 첫 코로나 확진자 발생 이후 약 9개월 간 확진자가 없었다. 그러나 최근 연쇄 감염이 시작되어 공포에 떨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80020314.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참고사진)

연쇄 감염의 경로는 다소 황당했다. 1m 사이를 두고 스처갔는데 마스크 착용을 하지 않은 ‘감염자’에 의해 결국 마스크를 한 A씨가 감염된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80020315.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참고사진)

A씨(30대)는 하동에서 학원교사를 근무 중으로 결국 이는 하동 중학교의 연쇄 감염으로 번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0410700001301.jpg 입니다.
연합뉴스

A씨의 동선을 추적한 결과 창원 일가족 관련 확진자였던 60대 B씨와 지난달 30일 도내 한 골프장에서 동선이 겹친것으로 확인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12207680005200.jpg 입니다.
연합뉴스

당시 A씨는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B씨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다. 두 사람은 1m 이내의 가까운 거리를 스쳐 지나갔고 방역당국은 이때 감염이 시작된것으로 보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12207690005200.jpg 입니다.
연합뉴스

비록 짧은 시간 접촉이었지만 감염으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결국 이것을 시작으로 학원에 다니는 하동 중학생 C가 확진되었고 이후 빠르게 집단 감염이 시작된것으로 파악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325046603.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참고사진)

김명섭 경남도 대변인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상태에서 잠깐의 접촉으로 감염된 사례로 바이러스 활동이 강해진 만큼 언제 어디서나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 달라” 강조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