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 당일 확진자 치료 위해 병원 불려간 ‘의사 신랑’과 ‘영상 통화’로 결혼식 올린 신부

결혼식 당일 확진자 치료 위해 병원 불려간 ‘의사 신랑’과 ‘영상 통화’로 결혼식 올린 신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26%2B16%253B55%253B53.PNG 입니다.
ETtoday (이하)

코로나19에 맞서 최전방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전 세계 의료진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26%2B16%253B56%253B08.PNG 입니다.

이들은 언제 어떻게 일어날지 모르는 위급상황에 대비해 언제든 출동할 준비를 해야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26%2B16%253B56%253B17.PNG 입니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ETtoday)’는 결혼식 날 호출을 받아 병원에 간 의사 신랑과 영상통화로 결혼식을 올린 여성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26%2B16%253B56%253B26.PNG 입니다.

매체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 푸동(浦東)에 사는 여성 A씨는 최근 의사 남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렸다.

안타깝게도 결혼식 당일 신랑이 병원에서 급한 호출을 받게 되었고 A씨는 그를 보내줄 수 밖에 없었다. 푸동 공항에서 최근 발생한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가야 했기 때문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3%2585%258B%25EA%25B2%25B0%25ED%2598%25BC.jpg 입니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신랑은 미안한 마음이 가득했지만 위급 상황인 만큼 어쩔 수 없이 결혼식장을 떠나야 하는 상황이었다.

병원으로 복귀해 환자를 치료하던 신랑은 결혼식 시간에 맞춰 영상 통화로 A씨와 혼인 서약을 올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2%25B0%25ED%2598%25BC2.jpg 입니다.

신부 A씨는 평생 기다려왔던 결혼식을 홀로 치르자 결국 울음을 터뜨리게 되었다. 환자를 돌봐야 했기에 이해했지만 동시에 이 같은 상황이 서러웠던 것.

영상 통화 너머로 식을 올리는 신랑의 표정 역시 어두웠다. 그는 신부에 대한 미안함과 안타까움이 묻어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2%25B0%25ED%2598%25BC%2B%25EC%258B%25A0%25EB%25B6%2580%2B%25EB%2588%2588%25EB%25AC%25BC.jpg 입니다.

A씨는 결혼식을 올린 후 매체에 “조금 안타깝지만 남편을 이해한다. 기꺼이 지지해주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의사 신랑은 “아내가 결혼을 후회하지 않도록 가정에 충실한 모습을 보이겠다”라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