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만나려고..” 어린 자식을 호수에 빠뜨려 숨지게 한 엄마.. 감옥가서도? 충격(사진)

“남자 만나려고..” 어린 자식을 호수에 빠뜨려 숨지게 한 엄마.. 감옥가서도? 충격(사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enter%2Bfor%2BHealth%2BJournalism.jpg 입니다.
기사와무관한사진/Center for Health Journalism

19일(현지시간) 더선에 따르면 수잔 스미스(49)는 25년 전 14개월, 3살 된 두 아들을 살해한 죄로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ommunity-tu.org.jpg 입니다.
기사와무관한사진/Community-tu.org

1994년 10월25일 스미스는 흑인 남성이 운전 중인 그녀를 공격했고 그 남성은 아들들이 타고 있던 차와 함께 달아났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mino%2BApps.jpg 입니다.
Amino Apps

이 사건은 당시 전국적으로 화제가 됐고 납치된 아이들의 이야기가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압박을 느낀 스미스는 결국 자신이 아이들이 탄 차를 호수로 굴려 빠뜨렸다고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81%25B4%25EB%25A6%25BD%25EC%2595%2584%25ED%258A%25B8%25EC%25BD%2594%25EB%25A6%25AC%25EC%2595%2584%2B%25282%2529.jpg 입니다.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당시 언론 보도에 따르면 스미스는 아이를 원하지 않는 남성과 교제를 하기 위해 아이들을 살해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81%25B4%25EB%25A6%25BD%25EC%2595%2584%25ED%258A%25B8%25EC%25BD%2594%25EB%25A6%25AC%25EC%2595%2584%2B%25283%2529.jpg 입니다.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스미스는 수감 중일 때도 50세 교도관과 성관계를 가졌고 해당 교도관은 3개월 동안 징역살이를 했다. 이어 다음 해에도 교도소장과 같은 행위로 경고 받았고, 교도소장은 5년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NPR.jpg 입니다.
기사와무관한사진/NPR

여러 차례 규정을 위반한 그녀가 2024년에 가석방 기회가 주어진다는 소식을 듣자 태도를 달리하기 시작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hortlist.jpg 입니다.
기사와무관한사진/Shortlist

2019년 12월 미국 매체 피플(PEOPLE)은 “스미스가 자신의 살인에 대해 죄책감을 느끼고 후회 중이며 크리스마스만 되면 아이들을 그리워하며 운다”고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oday%2BI%2BFound%2BOut.jpg 입니다.
기사와무관한사진/Today I Found Out

앞으로 4년 동안 스미스가 별다른 위반 행위를 하지 않는다면 가석방될 것으로 보여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81%25B4%25EB%25A6%25BD%25EC%2595%2584%25ED%258A%25B8%25EC%25BD%2594%25EB%25A6%25AC%25EC%2595%2584%2B%25281%2529.jpg 입니다.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