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집 아파트 현관 앞에 똥 싸놓고 도망간 사람 찾아요”

“저희 집 아파트 현관 앞에 똥 싸놓고 도망간 사람 찾아요”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11211110015267773_1_20201130093948459.jpg 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아파트에 거주중인 A씨의 가족은 최근 정체를 알 수 없는 누군가로부터 대변 태러를 당했다. 얼마 전 껌 테러와 까나리액젓 테러에 이어 범행이 계속된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673255.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이하)

A씨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22일 밤 12시에서 1시쯤 발생했다. 신원 미상의 사람이 현관문 앞에 똥을 싸놓고 도어록에 묻히고 갔다는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80023772.jpg 입니다.

그가 공개한 사진에는 현관 앞에 놓여있는 대변을 볼 수 있었다. 또한 일부러 묻힌 듯 A씨 집 도어록과 문에도 대변의 흔적이 가득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143a22701.jpg 입니다.

경찰에 신고한 A씨, 생각해보니 최근 이와 유사한 일들이 자주 있었다고. 며칠 전에는 자동차 바퀴에 구멍이 나 타이어를 교체하기도 했으며 당시 타이어 사장님은 “뾰족한 것으로 일부러 구멍을 낸 것 같다” 말했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289a15923.jpg 입니다.

최근에는 껌 테러에 까나리 액젓 테러까지 당했고 이에 A씨는 아파트 층간소음 문제가 관련 있지 않나 의심이 들었다고 한다. 최근 소음 때문에 아랫집에서 A씨의 집을 찾아온 사건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101m17020507.jpg 입니다.

그는 “아랫집이 이사 온 당일 시끄럽다 올라온 적 있다. 지난 8월 가족 모임 때도 아랫집으로부터 신고를 받고 경찰이 왔다. 모음 다음날 보니 층간소음센터에 신고돼 있더라.”라 밝히며 이후 아파트 관리실과 이야기해 원만하게 해결했고 집에 여러 장의 매트를 깔았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1010001397.jpg 입니다.

이런저런 추측이 나오는 상황에서 A씨는 두려움을 호소했다. “아이 둘을 키우고 있는데 무섭고 섬뜩하다. 혹시 해코지당하지 않을까 걱정이 되기도 한다. 와이프와 저는 잠도 못잔다.”라며 심경을 밝혔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