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젖은 수건을 그대로 침대에..’ 윤형빈의 생활 습관에 대해 폭로한 정경미

‘젖은 수건을 그대로 침대에..’ 윤형빈의 생활 습관에 대해 폭로한 정경미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30%2B11%253B47%253B32.PNG 입니다.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이하)

개그우먼 정경미가 남편 윤형빈의 안 좋은 생활 습관에 대해 폭로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30%2B11%253B47%253B41.PNG 입니다.

지난 29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정경미, 윤형빈 부부가 ‘개그맨 5호 부부’ 김경아, 권재관 부부와 함께한모습이 그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30%2B11%253B47%253B49.PNG 입니다.

이날 두 부부는 함께 식사를 하며 배우자에게 갖고 있었던 불만에 대해 하나씩 털어놓는 시간을 가졌다.
이에 정경미는 “샤워하고 젖은 수건을 침대에 두는 거, 어떻게 생각하냐”라며 윤형빈의 안 좋은 습관에 대해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30%2B11%253B48%253B04.PNG 입니다.

이에 김경아는 “그럴 수 있다”고 답했지만, 권재관은 이를 부정하며 “너무 싫다”고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보통 젖은 수건을 침대 위에 두면 이불이 젖어 세균이 번식할 가능성이 높은 데다, 잘 마르지 않아 이불이 축축한 상태로 잠을 자야 한다.

정경미는 이런 이유를 들며 윤형빈을 이해하지 못 하는 모습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30%2B11%253B48%253B15.PNG 입니다.

이외에도 “윤형빈은 수건 넣는 곳에 입던 옷을 넣기도 하고, 신던 양말을 식탁 위에 올려두기도 한다”며 정경미의 폭로는 계속됐다.

이에 권재관은 “난 (김경아가) 화장실 불을 너무 안 끄고 다녀서 아내 휴대폰 번호도 ‘화장실 불 좀 꺼라’라고 저장해놨다”고 아내 폭로를 덧붙여 웃음을 주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30%2B11%253B48%253B51.PNG 입니다.
정경미 인스타그램 (이하)

윤형빈은 앞서 자신의 편을 들어 준 김경아의 입장에 서서 “아무리 그래도 남편이 아내한테 화장실 불 안 껐다고 뭐라고 하는 건 아니지 않냐”고 권재관에게 한 마디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30%2B11%253B49%253B21.PNG 입니다.

하지만 정경미와 권재관의 연이은 폭로에도 김경아와 윤형빈은 서로의 입장을 대변해 주며 의리를 과시해 보는 이들에게 웃음을 주었다.

한편 정경미와 윤형빈은 지난 2013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 1명을 두고 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