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장관 “백신과 치료제 북한에 나눌 것”발언 하루만에 나온 ‘북한’ 측 입장

통일부 장관 “백신과 치료제 북한에 나눌 것”발언 하루만에 나온 ‘북한’ 측 입장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40214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북한과 코로나19 치료제를 나누겠다는 발언을 했다. 그러나 이 발언을 한 지 하루 만에 북한은 거절의 뜻을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1260740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북한 노동신문은 19일 비상방역사업은 당과 국가의 제일 중대사라는 논설을 내며 방역과 외부 봉쇄를 강조한 글을 발표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1300089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해당 글에는 “지금 우리는 모두 없어도 살 수 있는 물자때문에 국경 밖을 넘보다가 자식들을 죽이겠는가 아니면 버텨 견디면서 자식들을 살리겠는가 하는 운명적인 선택 앞에 서 있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1300091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어 “많은 나라에서 악성 전염병의 2차 파동으로 방역상황이 더욱 악화되고 있다. 조국 수호 정신으로 살며 투쟁하지 못한다면 조국과 인민의 운명이 무서운 병마에 농락당하게 된다.” 강조하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1300386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한편 이 장관은 KBS에 출연해 “우리가 치료제와 백신을 서로 협력할 수 있다면 북으로서는 그런 코로나 방역 체계로 인해 경제적인 희생을 감수했던 부분들로부터 좀 벗어날 수 있는 계기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0140000756.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참고사진 (이하)

북한과의 대화를 공식 제의하기에 앞서 보건 의료 협력부터 나서겠다는 의견을 밝힌 것이다. 최근 백신 확보를 위해 애쓰고 있는 한국 정부, 그러나 아직까지 공식 확보한 물량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014d20040359.jpg 입니다.

한편 북한은 지난 8월 대규모 수해 때도 국내외에서 나오는 대북 지원 목소리에 거절의사를 피력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