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자 1천 명 가능성 높아” 처음으로 ‘1천 명 대’ 언급한 정은경

“신규 확진자 1천 명 가능성 높아” 처음으로 ‘1천 명 대’ 언급한 정은경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40214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30일 정례 브리핑에 선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지난주 감염 재생산지수는 1.43으로 분석됐다. 이는 1명이 1.5명을 계속 감염시킨다는 의미로 1 이하로 유지하지 않는 한 유행의 크기는 계속 커질것이다”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2111320001300.jpg 입니다.

정 본부장은 “단순히 계산하면 감염 재생산지수가 1.43일 경우 1~2주 뒤 감염자는 많게는 700~1천명까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라 덧붙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2308560005300.jpg 입니다.

방역당국의 책임자가 신규 확진자 1천명대의 가능성에 대해 공식 언급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 있는 일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0409270005400.jpg 입니다.

다만 정 본부장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난주부터 수도권은 2단계로 격상됐고 나머지 지역도 1.5단계로 강화된다. 이에 사람 간 접촉이 줄어들고 마스크 착용으로 감염을 차단하면 감염 재생산지수를 더 떨어뜨리고 감염자 수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11304040001300.jpg 입니다.

그는 “지난 1월부터 11개월간 코로나19 대응을 하면서 많은 위기를 겪었다. 올겨울이 가장 큰 고비라고 생각된다, 춥고 건조한 동절기 환경 여건은 더욱 나빠지고 지역사회에 잠복한 무증상·경증 감염자는 증가해 그 어느때보다 전파 위험이 높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11803990001300.jpg 입니다.

마지막으로 “현재 위기 상황을 극복하지 못할 경우 지난 11개월간의 모든 노력과 희생이 물거품 될 수 있다. 모임을 줄이고 유증상자는 최대한 신속한 진단검사를 받아 달라” 당부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11804020001300.jpg 입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