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못지 않은 훈훈한 비주얼.. ‘미남감독’ 타이틀 얻은 넷플릭스 ‘콜’ 영화 감독

배우 못지 않은 훈훈한 비주얼.. ‘미남감독’ 타이틀 얻은 넷플릭스 ‘콜’ 영화 감독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nf-1.jpg 입니다.
넷플릭스 / 넷플릭스 ‘콜’

영화배우 못지않은 훈훈한 비주얼을 뽐내는 영화감독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2-1.PNG 입니다.
넷플릭스 (이하)

바로 ‘넷플릭스 영화 ‘콜’로 첫 장편 영화 연출을 맡은 이충현 감독이 그 주인공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2-2.PNG 입니다.

이충현 감독은 90년생으로 올해 31살이며 2015년 단편영화 ‘몸 값’으로 충무로 기대주로 떠오르게 되었다.

이 영화로 이 감독은 제11회 파리한국영화제 최우수단편상, 14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국내경쟁 심사위원 특별상, 단편의 얼굴상 등을 수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2-3.PNG 입니다.
넷플릭스 ‘콜’ (이하)

호평을 받은 그는 첫 장편 데뷔작을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개국에 공개하게 되었고,’콜’ 역시 공개되자마자 넷플릭스 탑 10에 오르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2-4.PNG 입니다.

이 감독은 뛰어난 연출력뿐만 아니라 훈훈한 비주얼로 온라인상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강아지 같은 선한 눈매와 오뚝한 코, 조막만 한 얼굴은 물론 넓은 어깨와 훤칠한 키로 여심을 흔들고 있다.

특히 모델 같은 비율로 영화 ‘콜’의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그를 보고 배우로 착각한 이들이 있었다는 반응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2-5.PNG 입니다.

이충현 감독의 놀라운 비주얼에 누리꾼들은 “천재 감독이 얼굴도 천재네”, “진짜 다 가졌다”, “자기가 감독하고 연기해도 괜찮을 듯”, “정해인이랑 이제훈 섞은 느낌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4%25B7%25ED%2594%258C%25EB%25A6%25AD%25EC%258A%25A4%2B%2527%25EC%25BD%259C%2527.jpg 입니다.

한편 이충현 감독의 장편 데뷔작 영화 ‘콜’은 넷플릭스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TV에 보기 적합한 사운드로 바꾸는 작업을 했다고 전해져 이 감독의 당부처럼 이어폰을 꼭 끼고 시청하는 것을 추천한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