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서울까지 무면허 질주에 마트 들이받은 운전자.. 경찰에 붙잡힌 범인은 ’13세’

대구서 서울까지 무면허 질주에 마트 들이받은 운전자.. 경찰에 붙잡힌 범인은 ’13세’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3drv-1.jpg 입니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 연합뉴스

대구에서 서울까지 약 300km를 무면허로 운전하던 13세 소년이 결국 경찰에 붙잡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7%25B0%25ED%2595%25A9%25E3%2585%2582.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지난 1일 성동경찰서에 의하면 지난달 27일 새벽 4시쯤 성동구의 한 거리에서 차량이 마트를 들이받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3%2585%2587-1.jpg 입니다.

이 차량의 운전자는 13세 소년 A군으로 밝혀졌다. A군은 무면허로 대구에서 서울까지 약 300km를 운전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3%2585%2587-2.jpg 입니다.

이 사고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건물 일부가 파손되는 등 물적 피해가 발생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9%25B4%25EC%258A%25A41.jpg 입니다.
뉴스1

사고 당시 A군은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군을 도로교통법 위반(무면허 운전) 혐의 등으로 주소지 관할 경찰서로 인계하였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8193_50415_4655.jpg 입니다.
연합뉴스

A군의 나이가 형법상 촉법소년에 해당되어 형사처벌은 받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현행법상 만 14세 미만의 촉법소년은 형사처벌 대신 가정법원에서 보호처분만 받게 된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