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보닛에서 새끼고양이가 타죽었어요.. ‘캣맘’이 2천만원 배상하랍니다”

“차 보닛에서 새끼고양이가 타죽었어요.. ‘캣맘’이 2천만원 배상하랍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276732.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음

차 보닛 안에 있던 길고양이 3마리가 시동과 함께 죽었는데 이 고양이들을 돌보던 캣맘이 배상금으로 2천만 원을 요구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는 억울함을 토로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284778.jpg 입니다.

최근 ‘네이버 지식iN’에는 “새끼 길고양이 3마리가 제 차 본네트에 들어가 모두 죽었는데 배상하라고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자동차에 시동을 건 후 고양이가 미친 듯이 우는소리와 함께 이상한 냄새가 난 다는것을 알아차렸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60018081.jpg 입니다.

다급히 보닛을 열어보니 그곳에는 새끼 고양이 3마리가 죽어있었다. 평소 새끼 고양들을 돌봐줬던 30대 여성은 이 장면을 보고 오열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c00240013901.jpg 입니다.

갑자기 그녀는 A씨를 향해 ‘살인자’라는 단어를 쓰며 욕설을 하고는 A씨의 전화번호와 집 주소를 요구하였다. 얼마 뒤 그녀는 캣맘들 5명과 함께 A씨의 집에 찾아와 “사과문이랑 위로금을 지불하지 않으면 협회에 고발을 해버리겠다”라고 협박을 해오고 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c00240030914.jpg 입니다.

고발 이유는 새끼 고양이의 삶을 처절히 짓밟은 것과 보닛에 고양이가 있을 것임을 파악하지 않고 노크를 하지 않아 고양이가 빠져나가지 못하게 했다는 것이다. 그러며 “한 마리당 500만 원씩 총 1500만 원에다가 정신피해치료금 명목으로 500만 원 해서 2000만 원을 위로금으로 지불하라”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355586.jpg 입니다.

A씨는 “걔네들이 보닛에 껴있을 줄 제가 어떻게 알았겠습니까”라며 “진짜 너무 무섭습니다 아무나 도와주세요…”라고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8001267.jpg 입니다.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오히려 협박죄로 캣맘들을 고소할 수 있다”, “반대로 차량 망가진 거에 대해서 피해 보상 청구를 할 수 있다”라며 도움의 손길을 내밀고 있다. 한편 길고양이는 반려견, 반려묘와 달리 재물손괴가 적용되지 않아 처벌 가능성이 매우 낮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