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괴산의 한 사찰에서 60대 여성 숨진 채 발견, ‘하의가 벗겨진 상태로..’ 경찰 수사

충북 괴산의 한 사찰에서 60대 여성 숨진 채 발견, ‘하의가 벗겨진 상태로..’ 경찰 수사

기사와 무관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 연합뉴스

충북 괴산의 한 사찰에서 60대 여성이 하의가 벗겨진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되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 연합뉴스 (이하)

4일 괴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쯤 괴산군 소수면 한 사찰 마당에서 A씨(64‧여)가 숨져 있는 것을 지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한다.

발견 당시 A씨는 하의가 반쯤 벗겨져 있었고, 무릎과 이마 등에 상처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A씨를 발견한 지인은 경찰에서 “오늘 차를 함께 마시기로 약속했는데, A씨가 숨져있었다”고 진술하였다.

방 안에서는 먹다 남은 양주 2병이 발견됐고, 신발이 어지럽게 널려 있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살인과 저체온증 등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저체온증을 겪는 경우 옷을 모두 벗는 ‘이상탈의 현상’이 생기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위에 계속 노출돼 어느 순간이 되면 뇌가 춥다고 인식하는게 아니라 덥다고 착각한다는 것.

경찰은 A씨의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한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