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기념 보신각 ‘제야의 종소리’…1953년 이후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새해 기념 보신각 ‘제야의 종소리’…1953년 이후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jj-2.jpg 입니다.
연합뉴스

보신각 ‘제야의 종’ 행사가 올해는 온라인으로 진행되게 된다. 이 행사가 오프라인으로 열리지 않는 것은 1953년 이후 67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3%2585%2587%25E3%2585%258E3.PNG 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6일 서울시는 “해마다 시민 안녕과 화합을 위해 개최되는 제야의 종 타종행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된다”고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19010100200001300_P4.jpg 입니다.

제야의 종 행사는 6·25 전쟁 직후인 1953년부터 서울시가 주관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매년 12월 31일 밤 12시 보신각에서 울리는 33번의 종소리로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맞이하는 행사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3%2585%2587%25EC%2597%25B0%25ED%2595%25A9.jpg 입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코로나19 3차 유행 상황에서 참여 인원을 제한하는 방식으로 제야의 종 행사를 진행하기보다는 아예 오프라인 행사를 하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3%2585%2587%25E3%2585%258E2.jpg 입니다.

최근 서울 지역에서는 지난 2일 이후 계속해서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200명이 넘는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정부는 이날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해 연말까지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9%25B4%25EC%2588%25981-2.PNG 입니다.
뉴스1

서울시는 사전에 제작한 영상을 12월 31일 자정에 실시간 온라인 송출하는 방식으로 행사를 대체하기로 결정했다. 31일이 되기 전 구체적인 계획을 확정해 안내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9%25B4%25EC%258A%25A41.PNG 입니다.
뉴스1

내년 1월 1일 남산공원에서 새해를 맞는 ‘해맞이 행사’ 역시 코로나19 확산세를 감안해 개최되지 않을 예정이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