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스락거리는 소리 심해.. 다리 떨기도” 방역복 수험생에 ‘피해자’들 분노(사진)

“바스락거리는 소리 심해.. 다리 떨기도” 방역복 수험생에 ‘피해자’들 분노(사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203026500065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지난 3일 전신 방역복을 입고 시험장에 등장해 화제를 모은 수험생으로 인해 피해를 봤다는 수험생들이 등장하며 논란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20303070006500.jpg 입니다.
연합뉴스

당시 네티즌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전신 방역복까지 챙겨 입고 시험을 치러야 되는 안쓰러운 모습에 응원을 하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2-07%2B11%253B17%253B49.PNG 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그러나 이후 해당 수험생으로 오히려 같은 교실에서 시험을 본 다른 수험생들이 방해를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2-07%2B11%253B18%253B17.PNG 입니다.
네이버

한 네티즌은 자신이 해당 수험생의 옆자리에서 시험을 봤다 알리며 오히려 방역복으로 인해 시험에 방해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방호복을 입은 학생이 다리를 떨 때마다 부스럭 소리가 나 진짜 짜증났다. 제가 나서서 다리 떨지 말라고도 했지만 움직일때마다 소리가 나더라”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203082200065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어 “감독관도 주의를 줬지만 결국 다른 수험생들도 시험이 끝난 뒤 미치는 줄 알았다고 얘기했다. 코로나 예방차원에서 입은 것에 대해 뭐라 할 수는 없지만 그로 인한 소음으로 다수의 수험생들이 피해를 봤다.”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20308330006500.jpg 입니다.
연합뉴스

또다른 사이트에도 해당 수험생으로 인해 피해를 봤다는 이가 등장했다. 그는 “솔직히 너무 신경 쓰였다. 바스락거리는 소리에 집중이 흐트러진건 있다. 그는 방역복으로 부스럭소리를 내 시끄럽다고 하는 옆자리 학생이랑 언쟁을 벌였다. 그 후에 화가 안 식었는지 계속 혼자 욕설을 중얼거리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20308350006500.jpg 입니다.
연합뉴스

“또 다리를 심하게 떨고 이상한 혼잣말도 많이 했다. 허벅지 쪽을 팍팍 치며 시끄럽게 하고 그래서 저분 소음으로 영어 듣기 시험 때 제대로 못 들었다.” 밝혔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