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찍 울린 수능 종, 항의에도 ‘시험지’ 걷어 간 감독관.. 결국 딸은 수능 포기”

“일찍 울린 수능 종, 항의에도 ‘시험지’ 걷어 간 감독관.. 결국 딸은 수능 포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00253927_001_20201207115317911.jpg 입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강서구의 한 수능 시험장에서 종료종이 2분 일찍 울리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수험생 부모가 구제를 요청하는 국민청원을 올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2031148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021년 수능 시험장에서 발생된 사고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수험생 부모라 밝힌 청원인은 “서울 강서구 한 고등학교에서 4교시 종료종이 일찍 울려 감독관이 시험지를 수거했다. 이후 다시 시험지를 돌려줬지만 학생들은 당황해 정상적인 답안 제출을 못 했다.”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20311500001300.jpg 입니다.

그 여파로 다음 시간까지도 제대로 된 시험을 치르지 못했다 밝히며 “이 일로 인해 학생들이 불이익을 받게 됐고, 자신의 달은 목표했던 것을 거의 포기해야 되는 상황”이라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20315610001300.jpg 입니다.

그러며 구제 방안에 대한 답변을 듣고싶다 밝혔다. 해당 시험장에서 시험을 본 수험생들 역시 반발했다. 2~3분이라는 시간이 숫자로는 짧은것 같지만 전체 시험시간 (30분)의 10분의 1을 차지할 만큼 수험시간에겐 긴 시간이라는 것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20322840001300.jpg 입니다.

일부에서는 단체 행동도 고려 중이다. 서울시교육청은 담당자가 실수로 종료 시간을 잘못 설정한 것으로 보고 대책을 논의중에 있지만 실질적으로 수험생 구제는 어려울 전망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20324920005300.jpg 입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해당 고사장 관련자에 대한 징계 등을 검토하고 있다. 수험생 구제와 관련해서는 교육청 차원에서 할 수 있는것이 없는 상황”이라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20324970005400.jpg 입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