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하기 어려운 고통..’ 22개월 아들 굶겨 죽인 뒤 한강에 버린 친모

‘상상하기 어려운 고통..’ 22개월 아들 굶겨 죽인 뒤 한강에 버린 친모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jpg 입니다.
연합뉴스

22개월 된 아들에게 밥을 먹이지 않아 숨지게 하고, 시체를 한강에 유기한 친모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PNG 입니다.
연합뉴스

7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제11형사부(손주철 부장판사)는 최근 아동학대치사·사체유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또한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 10년간 아동 기관 취업제한 명령도 내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jpg 입니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판결문에 따르면 경제적 문제와 육아부담 등으로 남편과 불화를 겪다 2018년 11월경부터 딸 B(4)양과 아들 C군(사망 당시 2세)을 혼자 돌보기 시작한 A씨는 C군이 `남편과 닮아가서 싫다’며 밥을 주지 않고 아들만 방치한 채 외출하는 등 약 4개월간 학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2B%25ED%2594%25BD%25EC%2582%25AC.jpg 입니다.
픽사베이

C군은 지난해 10월 7일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하는 등 이상증세를 보이다 결국 사망했고, A씨는 사체를 택배 상자에 집어넣고 밀봉해 5일간 자택에 보관했다.

이후 딸 B양이 “이상한 냄새가 난다”고 하자 그달 12일 새벽 잠실대교 인근 한강에 이 상자를 버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2B%25ED%2581%25B4.jpg 입니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재판부는 “생후 22개월에 불과했던 피해 아동은 어머니로부터 방치돼 상상하기 어려운 배고픔과 고통 속에서 생을 마감하게 됐다”며 “학대 행위로 피해 아동이 사망에 이른 점에 비춰 법익 침해의 결과 역시 너무나 참담하다”고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2B%25ED%2581%25B4.jpg 입니다.

이어 “학대를 지켜봤던 B양 역시 큰 상처를 입었을 것으로 보이고, 성장 과정에서 이를 극복해가야만 하는 처지에 놓였다”며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편과의 혼인 생활이 순탄하지 못했다거나 남편에 대해 분노를 품었다는 이유로는 범행이 결코 정당화될 수 없다”며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며 판결을 내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2B%25ED%2581%25B4.jpg 입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