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오늘부터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첫 대량 접종 시작한다

영국, 오늘부터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첫 대량 접종 시작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2B%25EC%2597%25B0.PNG 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영국이 8일(현지 시각) 서방 국가 중 처음으로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의 대량 접종을 시작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2B%25EC%2597%25B0.jpg 입니다.

영국 국가보건서비스(NHS)는 8일 부터 미국의 화이자와 독일의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백신을 전국 50개 병원에서 80세 이상 고령자를 대상으로 접종한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2B%25EB%2582%25A8%25EB%259F%25B0%25EB%258D%2598%2B%25ED%2581%25AC%25EB%25A1%259C%25EC%259D%25B4%25EB%258D%2598%2B%25EB%258C%2580%25ED%2595%2599%25EB%25B3%2591%25EC%259B%2590%25EC%2597%2590%2B%25EB%258F%2584%25EC%25B0%25A9%25ED%2595%259C%2B%25EC%25BD%2594%25EB%25A1%259C%25EB%2582%259819%2B%25EB%25B0%25B1%25EC%258B%25A0%2B%255BAFP%253D%25EC%2597%25B0%25ED%2595%25A9%25EB%2589%25B4%25EC%258A%25A4%255D.jpg 입니다.
남런던 크로이던 대학병원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AFP=연합뉴스

이 백신에 대해 영국 정부가 지난 2일 세계 최초로 사용을 승인한 데 이어, 본격적으로 접종 절차에 들어간다는 입장이다.


많은 나라들이 이 백신에 대해 사용 승인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한발 앞서 접종을 실행하는 영국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2B%25EB%25A1%259C%25EC%259D%25B4%25ED%2584%25B0%2B%25EC%2597%25B0%25ED%2595%25A9%25EB%2589%25B4%25EC%258A%25A4.png 입니다.
로이터 연합뉴스

맷 행콕 보건장관은 “앞으로 일주일이 역사적인 순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영국 언론들은 접종이 이뤄질 병원에 백신이 특수 박스에 담겨 배송되는 장면을 집중적으로 보도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은 영하 70도의 초저온에서 보관되어야 하기 때문에 운반할 때 드라이아이스를 채운 특수 박스를 사용해야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jpg 입니다.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NHS는 백신을 맞은 고령자에 대해 일정 시간 병원에 머무르게 하며 경과를 지켜본 뒤 귀가시킬 예정이라고 한다. 코로나 백신을 대규모로 접종한 전례가 없기 때문에 예상치 못한 반응이 나타날 때 대비하기 위해서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은 두 차례 진행되며, 두번째 접종은 3주 후에 맞게 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jpg 입니다.

영국은 이 백신을 4000만회분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달말까지 400만회분이 영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한다. NHS의 잉글랜드 의료 책임자인 스티븐 포이스 박사는 “백신 접종은 단거리 경주가 아니라 수개월이 걸리는 마라톤”이라며 “백신 접종을 개시했다고 해서 팬데믹이 바로 종식되는 건 아니다” 라고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jpg 입니다.

러시아는 지난 5일부터 자체 개발한 ‘스푸트니크V’라는 백신을 의료진과 교사를 대상으로 접종하고 있는 중이다. 러시아는 이 백신에 대해 테스트를 마치지도 않은 상태에서 서둘러 접종을 시작했고, 그에 따라 안전성 논란이 벌어지고 있는 상태다.

러시아 외에는 스푸트니크V를 도입하려는 나라가 나타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러시아 정부는 “지금까지는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