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의 요구만..” 버스 ‘칼치기’차량에 ‘전신마비’된 여고생, 가해자 근황 공개에 ‘분노’ (사진)

“합의 요구만..” 버스 ‘칼치기’차량에 ‘전신마비’된 여고생, 가해자 근황 공개에 ‘분노’ (사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29724225_2931590060388682_5346662628843959920_o.jpg 입니다.
엠빅 뉴스 (이하)

시내 버스 운행중 갑자기 끼어든 일명 ‘칼치기 차량’에 미처 자리에 앉지 못한 여학생이 크게 넘어지면서 전신마비 판정을 받은 사고, 그러나 끼어들기를 한 운전자는 금고 1년이 선고돼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비판이 강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30777436_2931590120388676_5836106825148538273_o.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29730155_2931589810388707_4955408259070519929_o.jpg 입니다.

지난 28일 창원지방법원은 최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58)에게 금고 1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29956464_2931590123722009_4810278441208411758_o.jpg 입니다.

A씨는 지난해 12월 16일 진주시의 한 도로에서 자신의 렉스턴 SUV차를 몰던 중 시내 버스 앞으로 갑자기 끼어드는 일명 ‘칼치기’로 충돌사고를 일으켰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30268439_2931590170388671_1829839270012181987_o.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29781834_2931590200388668_3559328196202187447_o.jpg 입니다.

이 사고로 버스 맨 뒷자석에 앉으려던 고3 여고생이 앞으로 튕겨져 나와 동전함에 부딪히면서 전신마비 등 중상해를 입었다. 이에 검찰은 1심 재판에서 A씨에게 징역 4년을 구형했지만 법원은 처벌 전력과 보험 가입 여부 등을 참작했다며 금고형을 선고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30019686_2931590250388663_5796418542563356383_o.jpg 입니다.

그러나 피해자 가족들은 법원 판결을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가해자 A씨는 재판 과정에서 병문안 한번 온 적이 없으며 오직 형량을 낮추기 위해 형사 합의만 요구했는데도 낮은 형량이 나왔다는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29866854_2931589967055358_8159466183249891269_o.jpg 입니다.

피해자 언니는 결국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일말의 반성 없이 형량만 낮추려는 가해자를 절대 용서할 수 없다”라며 분노했다. 한편 검찰과 A씨는 각각 1심형이 너무 가볍거나 무겁다며 쌍방 항소한 상태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29954832_2931589960388692_2665711587942582772_o.jpg 입니다.

당시 사고 목격자들은 가해 운전자가 사고 이후에도 계속 차안에 앉아있었다 증언하며 제대로 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지적했다. 결국 버스에 탄 승객들이 “왜 안나오냐” 말을 했지만 경찰이 온 뒤에도 차안에서 나오지 않았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30196086_2931589557055399_44877541512200861_o.jpg 입니다.

인근 상인들은 이번 사고에 가해차량뿐 아니라 버스에도 문제가 있다 지적하며 “난폭운전이 너무 많다. 가해차량도 문제지만 버스기사도 문제다.”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29858470_2931589497055405_7203815768555135773_o.jpg 입니다.

실제 사고 당일 버스기사는 A양이 자리에 앉기도 전에 출발을 했다. 피해자 가족들은 “5초만 늦게 출발했어도 동생이 이렇게 크게 안 다쳤을텐데..”라며 버스기사가 원망스럽다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30291151_2931589573722064_6660787876529822610_o.jpg 입니다.

그러나 사고가 발생한지 1년이 지난 지금도 진주시 버스들은 승객이 차에 오르자마자 시동을 걸었고 이에 승객들은 넘어지지 않으려 비틀거리다 가까스로 자리에 앉는 모습이 쉽게 포착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30258796_2931589927055362_681115756855301954_o.jpg 입니다.

그러나 경찰은 끼어든 차량을 피할 수 있는 가능성이 없다는 판단 아래에 버스기사에는 문제가 없다며 버스에 대한 고소 건은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상황이다.

사진 출처 _ 엠빅뉴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