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촌동생 웃기기 위해 입속에 ‘하모니카’ 넣었다가 ‘안 빠져’ 숨 쉴 때마다 아름다운 선율(?) 연주한 소녀

사촌동생 웃기기 위해 입속에 ‘하모니카’ 넣었다가 ‘안 빠져’ 숨 쉴 때마다 아름다운 선율(?) 연주한 소녀

이하 틱톡 molieobrien

지난 9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버즈피드’에는 하모니카가 입속에 들어가 고초를 겪은 소녀의 사연을 보도했다.

캐나다 온타리오에 거주하는 10대 소녀 몰리 오브라이언(Molie O’brien)은 자신의 집에 놀러 온 사촌 동생을 웃기기 위해 한 가지 아이디어를 떠올렸다고 한다.

바로 자신의 하모니카를 입속에 넣을 수 있다며 호언장담한 것이다. 몰리는 기다란 하모니카를 욱여넣기 시작했고 결국 통째로 입속에 넣는 데 성공했다고.

의기양양한 표정의 지어 보인 몰리는 웃고 있는 사촌 동생을 보고 뿌듯해하며 하모니카를 입속에서 빼려고 했다.

그런데 하모니카는 입안에 완전히 끼여 빠지지 않았다고 한다.

몰리는 약 30분가량 하모니카를 빼려고 시도했지만 소용없었다.

몰리는 너무 고통스러운 나머지 숨을 헐떡였고 그때마다 하모니카는 아름다운 음색(?)을 뽐냈다고 한다.

결국 어쩔 수 없이 엄마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몰리는 엄마와 함께 치과를 방문해 별 탈 없이 하모니카를 꺼냈다.

다행히 몰리의 건강에는 이상이 없었지만, 의사는 “다시는 이런 장난치지 말아라”라며 신신당부를 했다고 한다.

몰리의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담은 영상은 누리꾼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빠르게 퍼져나갔다.

게시된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불쌍한데 너무 웃기다”, “저게 어떻게 들어가지”, “아프긴 아플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