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휘순♥천예지, 시아버지의 ‘치매’에 대한 며느리의 반응 (사진)

박휘순♥천예지, 시아버지의 ‘치매’에 대한 며느리의 반응 (사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jpg 입니다.
이하 EBS 인생이야기 파란만장

박휘순이 아버지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jpg 입니다.

지난 21일 방송된 EBS 1TV ‘인생이야기 파란만장’에는 박휘순이 게스트로 출연해 치매 판정을 받은 아버지에 대해 고백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jpg 입니다.

박휘순은 “저희 아버지가 2019년 봄 치매 판정을 받으셨다”며 어느날 집에 가보니 아버지가 치매로 입원을 해 계셨다”라고 말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jpg 입니다.

이어 “아들이 걱정할까봐 알리지 않고 아픈 얘기를 하지 않으셨다. 부모님 댁에 내려가보니 입원해 계신 것을 알게 됐다”라며 “처음으로 아버지와 대화를 나눴는데 많이 기력이 없으셨고 여기가 어딘지도 모르셨다. 내가 생각하는 것보다 심각하시구나 생각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jpg 입니다.

울고 싶었지만 아버지 앞에서는 그런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았다는 박휘순은 “그동안 아들로서 용돈을 드린 적은 많았지만 한 번도 칭찬과 웃음을 드린 적이 없었다”며 “내가 중요한 것을 잊고 살았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jpg 입니다.

한편 이를 들은 진행자는 박휘순에게 “아내는 시아버지의 치매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을 했고, 이에 그는 “아내는 아버지가 다시 건강을 찾으실 수 있으리라 믿고,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jpg 입니다.

이어 “아버지가 충분히 건강하시고 다른 평범한 시아버지랑 똑같다 생각하고 대해 드린다. 아버지가 며느리를 보면 굉장히 좋아하신다 ‘아가’라고 부르시고 항상 안아주신다”라며 웃음을 지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