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프랜차이즈까지 따라하나..’ 한국의 ‘설빙’ 그대로 따라한 ‘짝퉁 설빙’으로 장사한 중국

‘이젠 프랜차이즈까지 따라하나..’ 한국의 ‘설빙’ 그대로 따라한 ‘짝퉁 설빙’으로 장사한 중국

연합뉴스 / SBS ‘8 뉴스’

한복, 태권도, 김치 등을 자국 문화라고 우기며 편입하려는 중국의 역사·문화 공정이 계속되고 있다.

SBS ‘8 뉴스’ (이하)

이런 가운데 중국이 국내 프랜차이즈 빙수까지 가져가 ‘짝퉁’으로 장사를 해오고 있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21일 SBS ‘8 뉴스’는 중국의 한 업체가 한국 빙수 프랜차이즈 업체 ‘설빙’의 이름과 로고, 메뉴, 카페 디자인과 진동 벨까지 그대로 베껴갔다는 소식을 단독 보도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해당 업체는 ‘설빙원소’라는 상표권을 선점한 뒤 수백 군데 가게를 내고 영업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의 특허청의 역할을 하는 중국 상표평심위원회 마저 한국의 손을 들어 줄 정도로 황당한 수준이었다고 한다.

그런데 문제는 해당 업체가 훔쳐간 한국 기업 상표가 또 있었다.

연합뉴스

이니스프리, 얌샘, 고봉민김밥, 김가네 등 국내 내로라하는 프랜차이즈 이름이 그대로 등록돼 있었언 것이다.

이밖에도 중국은 한류 열풍에 힘입어 동남아시아에서 한국 과일이 인기를 끄는 틈을 타 중국산 배, 감 등에 한글을 써넣어 판매하고 있는 것이 발견됐다.

양심 없는 중국 업체의 행보에 한국 국민들은 “짝퉁의 제왕인 중국 답다”며 비판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