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연기된 ‘도쿄 올림픽’…2021년에도 개최 어려워 일본 내부에서 취소 결정 내렸다

한 번 연기된 ‘도쿄 올림픽’…2021년에도 개최 어려워 일본 내부에서 취소 결정 내렸다

연합뉴스 (이하)

21일(현지시간), 일본 정부가 오는 7월 개막 예정인 도쿄올림픽을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내부적으로 취소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일본 집권당 연합 고위 관계자를 통해 일본 정부가 2032년 도쿄올림픽 유치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미 1년 연기된 올림픽이 올해도 열리기 힘들 것이라는 공감대가 있다면서, 정부가 다음에 올림픽을 개최하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취소 발표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관계자는 더 타임스에 “어느 누구도 올림픽을 취소한다고 먼저 말하고 싶어하지 않지만, 개최하기 너무 어렵다는 데 의견이 모이고 있다”면서 “개인적으로는 올림픽이 열릴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냈다고 한다.

도쿄올림픽은 당초 지난해 7월로 예정돼 있었으나, 코로나19 대유행 때문에 1년 연기돼 올해 7월23일부터 8월8일까지 개막 예정이었다.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그러나 이달 들어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5000명 이상을 기록하는 등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으면서 여론이 악화됐다. 최근 NHK방송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77%가 도쿄올림픽을 취소하거나 다시 연기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한다.

고노 다로 행정개혁 담당상은 지난 14일 일본 각료로는 처음으로 “(무관중 가능성을 포함해) 올림픽 준비에 최선을 다할 필요가 있지만, 둘 중 어느 쪽으로 돌아설지는 모른다”며 올림픽 취소 가능성을 인정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