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한 채 7살 아들에게 주먹 휘두르며 맨발로 길가에 내쫓은 아버지…법원 실형 선고

술 취한 채 7살 아들에게 주먹 휘두르며 맨발로 길가에 내쫓은 아버지…법원 실형 선고

연합뉴스

술에 취한 상태로 7살 난 아들을 무참히 폭행하고 비 오는 날 맨발인 상태로 길가에 방치한 아버지에게 실형이 내려졌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22일, 울산지법 제10형사단독(김경록 판사)은 아동복지법 위반(아동유기·방임, 아동학대)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A 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하고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12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해 7월 자신이 운영하는 음식점에서 술을 마신 상태로 친아들 B 군(7)의 얼굴과 온몸을 수 차례 때린 것으로 밝혀졌다.

이로 인해 B 군은 입술이 터져 피가 나고 앞니 2개가 말려 들어갈 정도의 부상을 입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A 씨는 며칠 뒤 새벽에도 술을 마신 상태로 B 군과 양아들 C 군(7)에게 폭언을 하며 얼굴과 허리, 팔 등을 때리거나 깨물고 두 아이를 머리를 서로 부딪치게 한 것으로 밝혀졌다.

아이들은 치아가 뽑히거나 입술이 터져 피를 흘리기도 했으나 A 씨는 병원에 데려가지 않고 비가 오는 날씨에도 불구하고 아이들을 맨발로 길가로 내쳤다.

맨발로 비를 맞고 있던 아이들은 결국 이웃에게 발견돼 병원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재판부는 “이빨이 부러지고 입이 찢어진 상태로 새벽에 비를 맞으며 맨발로 거리에 방치된 아이들이 그러한 상황이 익숙한 것 마냥 서로 웃으며 노는 장면이 촬영된 CCTV 장면을 보면 피해 아동들의 피해가 단순히 일회적인 것이 아니라 익숙한 상황이었음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이어 “A 씨는 B 군이 생후 9개월일 때도 폭행한 사실로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다. 인근 주민과 피해자들의 말을 종합해보면 피고인은 이 사건 범행 외에도 피해자들에게 장기간·반복적으로 폭력을 행사해 왔던 것으로 보이고 이로 인해 주민들이 여러 번 조언을 했음에도 그와 같은 학대를 멈추지 않았다”며 “이러한 상처는 피해자들의 성장 과정에서 쉽게 지워지지 않을 흉터로 남을 수도 있는 사정 등을 고려할 때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에 대해 밝혔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