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인 출입 없었다” 대전시, 집단감염 발생…한꺼번에 ‘125명’ 확진 판정

“외부인 출입 없었다” 대전시, 집단감염 발생…한꺼번에 ‘125명’ 확진 판정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대전의 한 비인가 중·고교과정 기숙형 국제학교에서 100명이 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24일 대전시에 따르면 중구에 있는 비인가 국제학교의 교직원과 학생 125명(961~1085번)이 한꺼번에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한다. 이 학교는 한 선교회가 운영하는 학교로 알려졌다.

이 학교에 재학 중인 순천 234번과 포항 389번 확진자가 타지역서 양성판정을 받은 뒤 대전시에 통보돼 학생과 교직원 등 146건에 대한 검사가 진행돼 이같은 결과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미결정은 3명, 음성은 18명이 나와 해당 학교는 즉시 폐쇄됐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연합뉴스 (이하)

한꺼번에 많은 양성환자가 나온 데는 많은 학생이 기숙 생활을 한 것이 큰 이유로 보고 있다. 시는 이 학교가 방역수칙 준수 여부에 대해 조사하는 한편 교육청과 협의해 유사 시설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방역당국 조사결과 학생들은 지난 15일 입교 후에 외부 출입이나 부모 면담은 없었다고 한다. 방역당국은 역학조사 결과를 시 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시장 / 대전시 제공

허태정 시장은 이날 오후 긴급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대전은 그동안 시민들의 협조 속에 안정세를 유지해왔는데 집단감염이 발생해 안타깝다”면서 “추가 확산이 되지 않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