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별 모집’ 관행 없애자 순경·경찰대생 모집에서 놀랍게 변한 여성 합격자 비율

‘성별 모집’ 관행 없애자 순경·경찰대생 모집에서 놀랍게 변한 여성 합격자 비율

뉴스1

성별에 따라 인원을 분리해 모집하던 관행을 없애자 간부후보생 선발에서 여성 합격자 비율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30일 2021학년도 경찰대 최종합격자 50명 중 여성은 11명(22%)으로, 기존에 100명 중 12명(12%)으로 제한했을 때보다 늘어났다고 한다.

연합뉴스

자료에 따르면 경찰간부후보생도 50명 중 15명(30%)이 여성으로, 2020학년도 일반전형에서 40명 중 5명(12.5%)을 선발한 것보다 증가한 수치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뉴스1

경찰대는 지난 1981년 설립 당시 남학생만 선발했으며 1989학년도부터 5명(4.7%), 1997학년도부터는 12명(10%), 2015학년도부터는 12명(12%)으로 여성 비율을 제한해왔다.

이로 인해 여성 수험생들 사이의 경쟁률이 높았다. 2020학년도 일반전형의 경우 여성 경쟁률은 156.7 대 1(10명 모집에 1,567명 지원)로 남성의 37.06 대 1(80명 모집에 2,965명 지원)보다 4배 이상 높았다.

연합뉴스

국가인권위원회는 경찰대생·간부후보생 선발 및 순경 공채의 성별 분리 모집에 대해 “여성 비율을 현저히 적게 설정하는 것은 성차별”이라며 2005년부터 여성 비율 확대 및 성별 통합 모집을 권고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인사운영, 치안역량 등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이유로 인권위 권고를 수용하지 않다가 2019년 말 ‘성평등정책 기본계획 2020~2024년’을 발표하며 경찰대생·간부후보생 선발 및 순경 공채에서 단계적으로 남녀 통합 모집을 실시하겠다고 시정했다고 한다.

연합뉴스

경찰은 통합 모집에 앞서 여성의 팔굽혀펴기 자세를 남성과 동일하게 ‘정자세’로 바꾸고 체력기준을 상향 조정하는 등 체력검사 평가 기준을 수정했다.

클립아트코리아

경찰은 연내에 순경 공채 시 남녀 통합 모집을 위한 체력기준을 확정하고 2023학년도부터 순경도 성별 구분 없이 채용할 계획이라고 한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