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에 질린 학생에게 ‘스쿠버다이빙’ 교육 강행…사망 사고 낸 강사에게 내려진 형은 겨우

공포에 질린 학생에게 ‘스쿠버다이빙’ 교육 강행…사망 사고 낸 강사에게 내려진 형은 겨우

기사와 무관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심한 공포감을 느끼는 학생을 상대로 스쿠버다이빙 교육을 강행해 사망사고를 낸 스쿠버다이빙 강사들에게 벌금형이 내려졌다.

24일 수원지방법원은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스쿠버다이빙 30대 강사 2명에게 아래와 같이 선고했다.

강사 A(38)씨와 B(32)씨는 각각 벌금 1,500만 원, 벌금 1,200만 원이 내려졌다.

이들은 2019년 8월 동해에서 모 대학 사회체육학과 학생들을 상대로 스쿠버다이빙 초급 교육을 하는 과정에서 업무상 주의의무를 게을리 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결국 강사들은 여학생 C(20)씨의 사망사고를 막지 못한 혐의로 기소처분이 내려졌다.

당시 C씨는 하강하던 중 물 밖으로 나와 호흡이 빨라지고 겁에 질려 동공이 확장된 상태였다고 한다.

또 여학생은 물 밑으로 내려가던 중 “호흡기에 물이 들어오는 것 같다”, “도저히 못 들어가겠다” 등의 하기 싫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강사들은 “들어가도 된다”며 교육을 강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게 C씨는 익사 사고를 당했다.

재판부는 강사들이 학생이 심한 공포를 느끼는지 살피고 위험할 경우 실습을 중단해야 할 주의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다만 유족과 합의한 점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