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감염 우려.. 이제는 돼지고기도 ‘소고기’처럼 덜 익혀먹는 시대

기생충 감염 우려.. 이제는 돼지고기도 ‘소고기’처럼 덜 익혀먹는 시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101m18120096.jpg 입니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최근 국내에서 돼지고기를 소고기처럼 다양한 요리법으로 먹는 이들이 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101m18120099.jpg 입니다.

바싹 익혀 먹으면 오히려 맛이 덜해지기 때문에 레어 스테이크처럼 덜 익혀 먹는 방식인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101m18120102.jpg 입니다.

그런데 그러다 기생충에 감염되는 건 아닐까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돼지고기는 기생충이 많아 제대로 익혀 먹지 않으면 문제가 생긴다는 말이 많기 때문이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243t001712.jpg 입니다.

과거 돼지엔 갈고리촌충이라는 기생충이 많았다. 유구촌충이라고도 불리는 이 기생충은 사람에서만 어른이 돼 알을 낳고 그 알은 대변을 통해 밖으로 배출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243t001714.jpg 입니다.

제주도에서 똥돼지를 키우던 시절, 인분을 돼지가 먹었고, 변 속에 있던 알들은 유충으로 부화해 돼지 근육으로 간다. 그런 돼지의 삼겹살을 덜익혀 먹으면 갈고리촌충의 유충이 사람 몸으로 들어가 장 속에서 수 미터에 이를 정도로 성장하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s101e15100140.jpg 입니다.

성충이 된 갈고리촌충은 길이에 비해 별다른 증상을 일으키진 않지만, 알이 사람 몸 속에서 부화하는 경우엔 심각한 문제가 생기기도 한다. 유충이 우리 몸 여기저기를 오가며 증상을 일으키는데, 간질발작이 대표적으로 이 기생충과 관련된 질병이다. 심하면 이 기생충은 뇌를 침범하기도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rd002tg0323.jpg 입니다.

그런데 1990년대 이후로 이런 갈고리촌충에 감염된 돼지는 사실상 없어졌다고 과언이 아니라는 게 기생충 전문가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의 주장이다. 과거처럼 인분을 먹여 키우는 돼지는 없어졌고, 오히려 관리되는 사육환경에서 정해진 사료만 먹이며 돼지를 기르기 때문에 기생충으로부터 안전하다는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rd032tg07011.jpg 입니다.

다만 밖으로 눈을 돌리면 돼지 사육환경이 여전히 열악한 나라들이 있다. 중남미나 아프리카 국가들이 대표적이다. 이런 나라를 방문할 때는 돼지고기를 충분히 익혀 먹어야 한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