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하늘에 별이 콕 박힌 듯..’ ‘푸른 눈동자’로 신비로운 분위기 뿜어내는 아프리카 소녀

‘푸른 하늘에 별이 콕 박힌 듯..’ ‘푸른 눈동자’로 신비로운 분위기 뿜어내는 아프리카 소녀

인스타그램  ‘brandonbarnardphotography’ (이하)

푸른 하늘에 밝게 빛나는 황금빛 별이 박힌 듯 두 눈이 빛나는 소녀가 있다.

눈으로 보고도 믿기지 않는 신비로운 눈동자 색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피부와 대비되는 푸른빛의 눈동자가 더욱 아름다움을 뽐낸다.

지난 23일(현지 시간) 인스타그램 계정 ‘wonderful.world.pic’에는 푸른색의 눈동자를 지닌 아프리카 소녀의 사진이 게재되었다.

이는 지난해 4월 남아프리카 공화국 사진작가 브랜던 바아나아드(Brandon Barnard)가 공개한 사진으로 알려졌다.

브랜던 바아나아드가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수도 케이프타운(Cape Town)에서 만난 흑인 소녀는 마주하는 순간 시선을 뗄 수 없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소녀는 앙다문 두 입술과 영롱한 눈동자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빨려 들어갈 것만 같은 푸른 눈동자가 더해져 신비로운 분위기를 풍긴다.

이처럼 사람의 눈동자 색은 유전 인자와 눈동자를 덮는 홍채의 멜라닌 색소 양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게 된다. 멜라닌 색소가 가장 적고 홍채의 두께가 얇을 경우에는 청색을 띤다고 한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