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처럼 보여서 고민..” 여자 화장실 이용했다가 오해받아 ‘경찰서’까지 다녀왔다는 20대 여성

“남자처럼 보여서 고민..” 여자 화장실 이용했다가 오해받아 ‘경찰서’까지 다녀왔다는 20대 여성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하)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남자처럼 보여서 고민이라는 20대 여자가 출연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남자로 오해받아 고민이라는 20대 여성 이소영 씨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소영 씨는 “스타일 때문에 남자로 오해를 많이 받는다”며 “최근에는 경찰서까지 갔다 왔다”고 말했다.

종종 공중 화장실에 갈 때마다 남자로 오해를 받는다는 소영 씨는 남들이 이용하지 않는 시간대에 화장실을 간다고 한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연합뉴스

경찰서에 가게된 날도 사람이 없는 시간대에 화장실을 이용하려고 들어갔는데 그 순간 누군가 신고를 했다고 한다.

소영 씨는 “신고한 분께서는 제가 그 자리에 있을 때 신고한 것도 아니고, (제가) 떠나고 나니까 신고를 했더라. 그러다보니 전 조사를 받으러 경찰서까지 가게 됐다”고 전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하)

오해를 받고 경찰서에 가니 경찰관도 이런 경우가 처음이라며 당황했다고 전했다. 결국 소영 씨는 금방 경찰서에서 나왔지만 이 일이 있고나서 어머니께서는 소영 씨가 싫어하는 레이스 달린 옷을 사준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이수근은 어머니가 레이스 옷을 사온 것처럼 “스타일에 변화를 줘보는 건 어떻냐”며 “염색이라도 해보라”며 조언을 건넸다.

소영 씨의 고민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그는 “춤이 취미인데 춤을 추다가 무릎이 돌아가서 응급실에 가고, 몇 개월 동안 춤을 못 추고 있다”고 고백했다.

서장훈이 “치료하고 있냐”는 질문에 소영씨는 묵묵부답이었다.

서장훈은 “무릎이 돌아간다는 건 불안정하다는 거다. 무릎 근육을 튼튼하게 해주면 안 돌아간다. 소영이 이야기를 오늘 들어보니까 남자처럼 보여서 오해받는 게 싫다면 어느 정도 노력을 해야 하는데 그것도 싫다고 하고. 앉아서 고민만 하고 있으면 어떡하나”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를 가만히 듣고 있던 소영 씨는 눈물을 흘렸다. 이어 “간단한 건데 너무 돌아가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이수근은 “간단한 고민을 복잡하게 만드는 게 있다. 마음 강하게 먹고 1차적인 것부터 해결하면 된다”고 조언을 해주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