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소 되기 전에 피소 보도.. 정상이야?” 방송인 이혁재, “언론중재위에 제소할 것” 일침

“피소 되기 전에 피소 보도.. 정상이야?” 방송인 이혁재, “언론중재위에 제소할 것” 일침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26%2B13%253B33%253B55.JPEG 입니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JTBC 화끈한가족

방송인 이혁재가 “내가 오늘(26일) 직접 천안동남경찰서 민원 콜센터에 연락해봤다. 담당관과 통화를 했는데 고소 접수가 안됐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26%2B13%253B34%253B03.JPEG 입니다.

그는 “어제(25일) 고소인이 접수하겠다고 오기는 왔다더라. 하지만 담당조사관이 자료를 확인해보고는 ‘자료가 부족해서 고소가 되지 않는다. 자료를 보충해서 다시 정식으로 접수하라’고 통보했다고 했다. 그래서 고소인이 알겠다면서 돌아갔다고 한다. 뭐 이런 일이 다 있나”라고 울분을 토로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26%2B13%253B34%253B10.JPEG 입니다.

“피소가 되기도 전에 피소 보도가 나오는게 정상적인 상황인가”라고 반문한 이혁재는 “어떻게 피고소인 출석이라는 말이 기사에 나올 수 있나”라고 전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26%2B13%253B34%253B25.JPEG 입니다.

덧붙여 이혁재는 “나에게 직접 고소 사실을 확인한 기자분은 6명 밖에 안된다. 다른 100여건의 기사들은 삭제되지 않는다면 언론중재위에 제소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26%2B13%253B34%253B29.JPEG 입니다.

또 그는 “빌린 돈 2000만원도 어제(25일) 고소했다고 주장하는 그 친구 계좌로 이체해버렸다”고 말하며 고소가 성립되지 않는 상황임을 주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26%2B13%253B34%253B44.JPEG 입니다.

한편 25일 각종 매체를 통해 이혁재가 수천만원의 빚을 갚지 않은 혐의로 피소돼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는 사실이 보도된 바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26%2B13%253B34%253B56.JPEG 입니다.

보도는 ‘A씨가 충남 천안동남경찰서에 ‘이혁재로부터 돈을 떼였다’는 취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는 내용이었다. 고소장에서 A씨는 ‘이혁재가 사업 자금 등의 명목으로 돈을 빌린 뒤 제때 갚지 않았다’고 알려졌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