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초면 못 걷게 만든다”며 ‘천하장사 출신’ 강호동에 대해 강한 자신감 드러낸 격투기 선수 정찬성

“20초면 못 걷게 만든다”며 ‘천하장사 출신’ 강호동에 대해 강한 자신감 드러낸 격투기 선수 정찬성

SBS Plus ‘강호동의 밥심’ (이하)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천하장사 출신 방송인 강호동과의 가상 격투 경기에 관해 언급해 화제다.

지난 25일 방송한 SBS Plus ‘강호동의 밥심’에서는 정찬성이 게스트로 출연하게 됐다.

이날 남창희는 정찬성에게 “강호동을 20초면 못 걷게 한다고 했다더라”라고 질문했다.

정찬성은 “격투기 룰이라면 그렇다”라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그러면서 정찬성은 “그렇지만 현실 싸움이면 내가 죽을 수 있다”며 “직접 사과하려고 나왔다”고 말해 시청자에게 웃음을 주었다.

이에 강호동은 정찬성을 만나 반갑다며 과거를 추억했다.

강호동은 SBS ‘스타킹’을 통해 처음 정찬성을 만났다고 전했다.

JTBC ‘아는형님’

정찬성은 “나는 ‘스타킹’ 피해자가 아니다”라면서도 “‘아는 형님’에서 보니까 한 번 보던 사람한테는 잘해주는 것 같다. 매일 보는 사람의 말은 좀 다르다”고 폭로해 웃음을 전했다.

연합뉴스

당황한 강호동은 “칭찬으로 시작해 칭찬으로 안 끝난다. 미담으로 끝날 줄 알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KBS2 ‘1박 2일’

한편 정찬성은 과거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강호동을 향해 “방어만 해도 내가 어딜 때리면 아픈지 알아서 20초 정도면 못 걸을 거다”라고 자신 있게 말해 화제가 됐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