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의 불륜 사진 보고 격분해 흉기로 찌른 아내…알고 보니 자신의 ‘과거 사진’

남편의 불륜 사진 보고 격분해 흉기로 찌른 아내…알고 보니 자신의 ‘과거 사진’

기사와 무관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불륜 사진에 격분한 아내가 남편을 찌르는 일이 일어났다.

16일(현지시간) ‘라 프렌사’는 멕시코 소노라주의 한 여성이 바람 난 남편에게 흉기를 휘둘렀다고 전했다.

소노라주 카제메 지역에 사는 여성은 남편의 휴대전화에서 불륜 증거를 발견했다. 여성이 발견한 휴대전화 사진 속 남편은 웬 낯선 여성 옆에서 환하게 웃고 있었다고 한다. 두 사람이 밀회를 즐기는 사진도 여러 장 있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남편의 외도에 화가 난 아내는 곧장 부엌으로 가 흉기를 집어 들고는 남편에게 여러 차례 휘둘렀다. 비명을 들은 이웃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아내를 체포해 곧장 체포했다.

조사 결과 여성의 범행은 사소한 오해에서 비롯된 것 이라고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여성이 불륜 증거라고 생각한 휴대전화 속 사진은 다름 아닌 본인의 옛날 사진이었던 것이다.

카제메 경찰 관계자는 “체포된 여성은 남편이 바람을 피운 줄 알고 격분해 흉기로 여러 번 남편을 찔렀다. 하지만 피의자가 봤다는 사진은 수년 전 본인이 남편과 찍은 사진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이어 사진 속 여성이 너무 어리고, 날씬하고, 예뻐서 과거의 본인이었을 줄을 상상조차 못 했다는 아내의 해명도 전했다.

남편은 아내가 본 사진은 자신과 아내가 지금보다 젊고 훨씬 더 날씬했을 때 찍은 사진이며, 오래된 사진을 휴대전화 속에 간직하고 싶어 디지털화한 것이라고 밝혔다. 아내가 휘두른 흉기에 다친 남편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아내는 일단 구금 상태로 처분을 기다리고 있다.

이번 사건에 대해 ‘엘 헤랄도 데 멕시코’는 “아내의 상상력이 만들어낸 비극”이라며 “사진을 발견했을 때 남편에게 직접 자초지종을 묻는 대신 부엌으로 가 흉기를 들었다”고 마무리 지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