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나의 영웅” 화재난 집에서 10대 소년 구하고 ‘무지개 다리’ 건넌 반려견 두마리 (사진)

“사랑하는 나의 영웅” 화재난 집에서 10대 소년 구하고 ‘무지개 다리’ 건넌 반려견 두마리 (사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051889.jpg 입니다.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반려견 두 마리가 10살 ‘꼬마 주인’을 화마에서 구해낸 뒤 목숨을 잃는 사고가 났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697181.jpg 입니다.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난달 18일, 버지니아에 사는 10살 소년은 늦은 밤 부모 없이 혼자 잠들어 있다 반려견들의 이상한 움직임에 눈을 떴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New%2BYork%2BPost%2B%25281%2529.jpg 입니다.
New York Post

핏불 종의 반려견 두 마리는 소년의 배 위를 오르락내리락하며 소년의 잠을 깨우려 애썼다. 곁에서 크게 짖고 몸을 자극하는 등의 행동이 이어지자 소년은 간신히 눈을 떴고, 그제서야 집에 불이 났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한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New%2BYork%2BPost%2B%25282%2529.jpg 입니다.
New York Post

당황한 소년은 자신의 방 문 밖으로 나가려 했지만 이미 연기와 불길이 가득 찬 상황이었다. 결국 소년은 창문 밖으로 몸을 날려 뛰어내린 뒤 그 길로 옆집에 달려가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199343.jpg 입니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들이 불을 끄는 사이, 소년은 병원에 실려 가면서도 애타게 자신을 구해 준 반려견들을 찾았지만 찾을 수 없었다. 어린 주인을 구한 반려견들은 화마를 피하지 못해 목숨을 잃은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201140.jpg 입니다.

한 소방관은 “화재가 발생한 집에 있던 소년은 불길이 자신의 방과 현관문 사이에서 번지고 있다는 것을 알아챘다. 창문으로 대피해야 한다는 것을 정확하게 알고 있었다”면서 “만약 반려견들이 소년을 깨우지 않았다면 목숨을 잃었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130231.jpg 입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