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 혐의’로 고소 당했던 조재현…3년만에 ‘승소’ 판정 받으며 법정 분쟁 끝내

‘성범죄 혐의’로 고소 당했던 조재현…3년만에 ‘승소’ 판정 받으며 법정 분쟁 끝내

tvN ‘크로스’ (이하)

배우 조재현을 성폭행 가해자로 고소했던 A씨가 항소를 포기하며 법정 분쟁을 끝냈다.

26일, A씨가 2주 넘게 항소를 하지 않아 형이 확정됐다고 전했다.

뉴스1

A씨는 지난 8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7부는 조재현을 고소한 후 벌어진 법정 공방에서 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원고의 청구를 기각한다. 소송 비용은 원고가 부담한다”는 판결을 내렸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SBS ‘펀치’

이에 활동을 중단하고 법정 공방을 이어가던 조재현은 따로 처벌을 받지 않을 예정이라고 한다.

연합뉴스 (이하)

앞서 2018년 A씨는 조재현을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하며 3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그는 만 17세이던 지난 2004년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을 내세웠다.

한편 2018년 6월에는 재일교포 여배우 B씨가 2002년 방송사 화장실에서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에 관해 조재현은 합의된 관계라며 B씨 측이 성폭행 사건을 빌미로 3억 원의 금품을 요구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해당 사건이 진행되려던 찰나 B씨가 정식 조사에 응하지 않아 기소가 중지된 것으로 밝혀졌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