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7급 공채 합격한 ‘일베’ 회원, 임용 자격 박탈→성범죄 혐의 수사까지

경기도 7급 공채 합격한 ‘일베’ 회원, 임용 자격 박탈→성범죄 혐의 수사까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png 입니다.
이하 일간베스트

지난달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글이 화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png 입니다.

미성년자 성범죄를 암시하고 장애인을 비하하는 게시물을 올린 A씨가 경기도 7급 공무원 시험에 합격했다는 내용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jpg 입니다.

A씨의 게시물은 극우 성향 사이트 ‘일간 베스트’에 올라온 것들이었다. 청원인은 A씨가 공직자가 될 자격이 없다며 임용을 막아달라고 호소했고, 청원 글에 지금까지 10만 명 넘게 동의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27%2B10%253B05%253B08.JPEG 입니다.

진상 조사에 나선 경기도가 인사위원회를 열었고 A씨를 불러 사실 관계를 따졌고, 26일 A씨의 7급 공무원 임용후보 자격을 박탈하기로 결론냈다. 경기도 인사위는 “공무원 임용후보자로서 품위를 크게 실추시켰고 주민에게 봉사해야 하는 공직자의 자격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27%2B10%253B05%253B18.JPEG 입니다.

A씨가 직접 올린 성범죄 글이 대체로 사실이라고 판단된 것으로 추측된다. 경기도는 A씨가 추가 해명을 원한다면, 청문회를 열어 의견을 듣고 최종 처분을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27%2B10%253B05%253B54.JPEG 입니다.

또 경찰에 A씨의 성범죄 혐의에 대한 수사도 의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27%2B10%253B06%253B43.JPEG 입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