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로 인해 공장 가동 멈추자 ‘인도 하늘’에도 놀라운 변화…40년 만에 다시 눈에 보이는 ‘히말라야 산맥’

바이러스로 인해 공장 가동 멈추자 ‘인도 하늘’에도 놀라운 변화…40년 만에 다시 눈에 보이는 ‘히말라야 산맥’

다울라다르 산맥 / hpkangra

코로나19 이후 세상 곳곳이 가동을 멈춘 지도 1년이 지났다.

인스타그램  ‘shrutijoshipandey’

그동안 자연에서는 수많은 변화가 일어났다. 멸종 위기 동물이 다시 나타나는가 하면 바다가 깨끗해지는 등 놀라운 속도로 ‘회복’되기 시작한 것이다.

인스타그램  ‘rajeshbalouria’

늘 최악의 공해에 시달리던 인도 하늘에도 놀라운 변화가 찾아왔다.

최근 각종 SNS상에는 무려 40년 만에 선명하게 보이기 시작한 히말라야산맥 사진이 올라와 눈길을 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인스타그램  ‘aafaaqkhatib’

사진 속 인도 캉그라(Kangra)와 만디(Mandi)를 지나는 다울라다르 산맥(Dhauladhar range)이 보인다.

다울라다르 산맥은 인도 북부 잘란다르(Jalandhar)와 약 230km 떨어진 곳으로 2차 세계대전 이후 육안으로 볼 수 없었다고 한다.

인스타그램  ‘arshitjamwal’

230km는 서울에서 대구 정도의 거리로, 그동안 공장이 내뿜는 매연과 가스 등 심각한 공기 오염으로 자취를 감췄다고 한다.

인스타그램  ‘hungersnest’

그런데 지난해부터 시작된 코로나19로 공장 운영에 차질이 생기면서 자연스럽게 가동이 중단될 때가 많았고 이로 인해 공해가 줄어들면서 히말라야산맥이 다시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각종 시설의 중단과 철저한 통제로 인해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함께 환경의 개선이 자연스럽게 따라오게 된 것이다.

트위터 ‘covsinghtj’

인도 접경 지역에서 200km 떨어진 네팔 쪽 히말라야산맥도 지난해 4월 이후 30년 만에 다시 보이기 시작했다.

히말라야 사례처럼 코로나19로 오염된 자연환경이 오염되기 전으로 돌아간 사례가 속속 발견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12월에는 코로나19로 해변을 폐쇄하자 멸종 위기 거북 9만 마리에 부화에 성공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