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올해 개학 연기 없이 ‘3월 정상 개학’ 결정…’11월 수능’도 정상 진행한다

교육부, 올해 개학 연기 없이 ‘3월 정상 개학’ 결정…’11월 수능’도 정상 진행한다

연합뉴스

교육부가 신학기를 예정대로 3월에 개학하기로 결정했다.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11월 셋째 주로 예정된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도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더라도 연기 없이 시행된다.

28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학사 및 교육과정 운영 지원방안’을 알렸다.

유 부총리는 올해 학사 일정은 개학 연기 없이 3월에 정상 시작한다고 재차 전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지난해에는 코로나19 대응 학사 운영 방침이 마련되지 않아 개학이 4월 중순으로 늦춰졌지만, 거리두기 5단계에 따른 학교 밀집도 원칙이 정해져 있는 만큼 개학 연기는 되풀이되지 않을 것이라고 한다.

3월 개학 시기의 등교·원격 수업 여부는 당시 지역 감염병 상황에 따라 추후 결정한다는 방안이다.

아울러 법정 기준 수업일수를 준수해 7월 말∼8월 초에는 여름방학 시작, 8월 말∼9월 초에는 2학기 시작, 12월 말 겨울 방학 시작 등 기존 연간 학사일정을 큰 변함 없이 추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코로나19 탓에 2주 연기됐던 수능 역시 올해에는 11월 3주 목요일인 11월 18일에 예정대로 치른다고 한다.

교육부는 밀집도 변경에 따른 학사·방역 조치, 급식 준비 기간을 고려해 시·도 교육청, 학교와 협업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