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한 ‘변이 바이러스’ 우려.. “가장 암울한 날을 볼 것” 지금보다 더 심하다

심각한 ‘변이 바이러스’ 우려.. “가장 암울한 날을 볼 것” 지금보다 더 심하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CBS%2BNews.jpg입니다
CBS News

“6~14주 사이 미국에 최악의 코로나19 상황이 닥칠 것”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Duluth%2BNews%2BTribune.jpg입니다
Duluth News Tribune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문단에 속한 보건 전문가가 28일(현지시간) 경고한 말이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Luther%2BCollege.jpg입니다
Luther College

미네소타대학 전염병연구정책센터 마이클 오스터홀름 소장은 이날 CNN에서 미국에서 퍼지고 있는 변이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며 앞으로 6∼14주에 “심지어 우리가 아직 경험해보지 못한 뭔가”가 닥칠 것이라고 전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MSNBC.com.jpg입니다
MSNBC.com

미국에서는 최근 코로나19의 겨울철 대확산이 한풀 꺾이면서 한고비를 넘어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캘리포니아주가 자택 대피령을 해제하는 등 봉쇄 완화에 나섰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Science.jpg입니다
Science

오스터홀름 소장은 미국에서 겨울철 대확산의 진앙이었던 로스앤젤레스(LA) 같은 도시들이 최근 일부 규제를 완화한 것과 관련해 사람들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피로와 분노를 이해한다면서도 미국인들이 곧 “가장 암울한 나날들”을 보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Star%2BTribune%2B%25281%2529.jpg입니다
Star Tribune

그는 또 바이든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 계획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코로나19 검사 인력이 백신 접종에도 투입되고 있는 현실에 우려를 표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Star%2BTribune%2B%25282%2529.jpg입니다
Star Tribune

오스터홀름 소장은 “우리는 둘 다(검사와 백신 접종) 해야만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