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과 ‘류승룡’ 압도적인 포스 발산하는 ‘킹덤 2 포스터’ 공개

‘주지훈’과 ‘류승룡’ 압도적인 포스 발산하는 ‘킹덤 2 포스터’ 공개

이하 넷플릭스

배우 주지훈과 류승룡이 압도적인 포스를 발산했다고 한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 시즌2(감독 김성훈, 작가 김은희) 측이 24일 포스터를 공개했다. 주지훈과 류승룡을 비롯해, 배두나, 허준호 등 10명의 모습이 담겼다고 한다.


공포스러운 분위기였다. 조선이 역병으로 인해 생지옥으로 변해버린 상태. 포스터에는 핏자국이 가득했다. 흉측한 좀비들이 여기저기 입을 벌리고 서 있었다.

주지훈(왕세자 이창 역)은 남다른 눈빛을 뿜었다. 눈에 독기가 가득했다고 한다. 그는 반역자의 신분으로 억울하게 궁을 떠난 상태. 백성을 지키고자 하는 책임감도 느껴졌다고 한다.

류승룡(영의정 조학주 역)은 한곳을 바라보며 매서운 눈빛을 뿜어냈다. 왕세자를 막아서려는 의지를 드러낸 것. 주지훈과는 달리 갓, 수염, 도포 등 차림새가 깔끔했다고 전해진다.

배두나(의녀 서비)도 눈길을 끌었다고 한다. 역병의 치료법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상황. 낡은 옷을 입고 있었다. 미간을 찌푸린 채 걱정스런 눈빛을 보냈다고 한다.

포스터 문구도 눈길을 끈다. ‘살아남을 자, 누구인가!’라는 카피가 담겼다. 생사역을 맞닥뜨린 인물들의 위험을 실감케 했다. 드라마 본편에 대한 기대감을 자극했다고 전해진다.

‘킹덤’은 미스터리 스릴러다. 역병으로 생지옥이 된 조선. 왕세자 이창이 역병의 근원을 쫓아 본격적으로 한양으로 향한다. 음모를 둘러싼 피의 사투를 그렸다고 한다. 시즌2는 다음 달 13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